• Header

  • 일일히 번거롭게 직접 하지 맙시다

  • May 28th, 2019

  • 얼마 전에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본 이야기다. 어떤 사람이 엑셀 자료를 열심히 정리해서 상사에게 제출했다. 그런데 상사는 "위험하게" 수식을 썼다며 화를 냈다. 그리고 그는 엑셀 시트를 프린터로 인쇄하더니 계산기로 하나하나 두드리며 맞는지 확인했다고 한다. 차라리 그 노력을 수식이 맞게 짜였는지 확인하는데 썼으면 좋았을 텐데.

  • 컴퓨터가 생긴 이후로 우리는 불필요한 반복은 최대한 컴퓨터에 맡기려 노력해왔다. 개발자가 갖는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는, 자신의 업무 중 반복되는 부분이 있다면, 프로그램을 직접 만들어서 자동화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.

  • 이 회사에는 크고 작게 자동화된 것들을 찾아볼 수 있다. 물론 내부에서 사용하는 도구를 만드는 팀이 별도로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가능한 일일 것이다. 몇 가지를 소개하겠다.

  • 1. "팀원 여러분, 나 내일 휴가예요"라고 슬랙(Slack, 업무용 메신저)에 입력하면, 자동으로 "휴가 신청했나요? -> [링크]"라는 메시지가 뜨면서 휴가 신청 사이트의 링크가 나타난다. 이는 슬랙의 Custom Responses 기능을 이용한 것이다.

  • 2. 내가 일하는 팀에는 고객 문의를 응대하는 당직이 있다. 자동화된 툴이 당직 스케줄을 짜서 주초에 한 주간의 스케줄을 슬랙으로 공유해주며, 매일매일 그 날의 당번이 누구인지 알려준다. 그리고 그 날 하루 동안 처리해야 하는 문의 티켓을 당직인 사람에게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해준다.

  • 3. #misc-today 라는 슬랙 채널에는 매일 아침 그 날의 요약을 보여준다. 다음과 같은 내용이 포함된다.

  • 오늘 생일인 사람

  • 오늘 면접 보러 오는 사람

  • 오늘 입사 첫날인 사람

  • 오늘 입사 N 주년인 사람

  • 오늘 있을 큰 행사

  • 그리고 이 내용은 회사 공동 구역에 놓인 모니터에도 사진과 함께 크게 표시된다. 커피를 마시다 모니터를 바라보면 누구에게 생일 축하 인사를 건넬지 알 수 있다.

  • 4. 신규 입사자가 회사에 정착하기까지 약 3개월간 여러 가지 면에서 도움을 줄 온보딩 버디(Onboarding buddy)가 bot에 의해 매칭 된다. bot 이 먼저 랜덤 한 누군가에게 "xx의 온보딩 버디가 되시겠습니까?"라고 묻고, 그 사람이 수락하면, 해당 입사자의 입사 첫 날 아침에 자동으로 누가 누구의 버디인지 다시 한번 전사적으로 공지된다.

  • 5. 새롭게 등록된 채용 공고가 슬랙에 자동으로 공유된다. 그리고 그 옆에 있는 링크를 누르면 현재 오픈된 모든 공고를 볼 수 있다.

  • 6. 지난 하루 동안 생성된 새로운 채널 목록을 요약해서 보여주는 채널이 따로 있다. 이를 통해 다른 부서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지는지 살펴볼 수 있다.

  • 물론 주의해야 할 점은 몇 가지 있다.

  1. 시간을 들여 자동화를 했지만, 결과적으로는 수동으로 하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을 수 있다. 너무 완벽한 자동화를 추구하기보다는 적정선에서 타협을 보며 반자동화를 하는 게 더 현명할 때도 있다.

  2. 정형화된 패턴을 충분히 파악하기 전에 섣불리 자동화를 하면, 나중에 유지 보수하기 더 힘들어진다.

  3. 회사나 부서에 따라 자동화를 하기 위해 들이는 시간을 업무로써 인정해 주지 않는 경우가 있다.

  • 일상의 업무 중에 반복되는, 자동화할 만한 업무가 있을까? 실제로 자동화까지 이어지진 않더라도, 내가 해오고 있는 반복적인 업무가 뭔지 고민해보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을 것 같다.

  • Footer

  • © 2021 Eunjae Lee